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하얘서 백악관, 파래서 청와대? 용산 집무실 공모제가 특이한 이유

10일부터 용산에서 첫 집무를 시작할 윤석열 당선인.

그는 대통령 집무실에 불릴 새로운 이름에 대한 공모를 열었는데요.

총상금만 1200만원

현재(9일)까지 공모한 참여자만 1만 6천여 명에 달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대통령 집무실의 새로운 이름을 두고 국민들의 관심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 대통령 집무실 이름을 공모받는 사례가 세계적으로는 극히 드물다고 하는데요.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영상에서 확인하세요.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윤석열 #용산 #집무실 #청와대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