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원나잇'하면 징역, 야외선 음주 금지…'선비 월드컵'에 티켓 취소 줄이어

다가올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하룻밤 불장난(원 나잇 스탠드)’을 하다 적발되면 징역형을 받을 수도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스타는 지난 18일 FIFA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카타르에 온 축구 팬들이 결혼하지 않은 상태에서 혼외 성관계를 하다 적발되면 최대 징역 7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역사상 처음으로 월드컵에서 결혼하지 않은 사람들의 성관계가 사실상 금지된다”며 “하룻밤 불장난(원 나잇 스탠드)을 하다가 걸리면 징역형을 각오해야 한다”고도 했다.

특히 영국 경찰 당국은 월드컵을 보러 간 자국민들이 흥분한 나머지 불미스러운 일에 휘말리지는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는 인터뷰도 실었다. 경찰 관계자의 말을 빌려 “구치소에 들어가고 싶지 않으면 냉정을 잃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카타르 월드컵 기간 동안 금지되는 것은 이뿐만이 아니다.

영국 더선(The sun)은 “카타르에서 음주는 불법은 아니지만 공공장소에서 술을 마시는 건 절대 용납되지 않는 범죄다. 또한 코카인을 밀반입하다가 적발되면 사형에 처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전했다.

카타르 월드컵 홈페이지에서는 “음주는 카타르 문화가 아니기 때문에 허용되지 않는다”며 “월드컵 동안 지정된 장소에서 마실 수 있도록 해결책을 찾을 것”이라고 안내하고 있다.

이외에도 카타르는 동성애와 돼지고기 섭취 등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어 월드컵이 열리는 동안 인권문제에 시달릴 가능성이 높다.

나세르 알 카테르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장은 “모든 팬들의 안전과 보안이 가장 중요하다”면서도 “공개적인 애정 표현은 불쾌감을 주며 카타르 문화도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카타르월드컵 #월드컵일정 #손흥민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카타르월드컵 #월드컵일정 #카타르항공 #손흥민 #네이마르 #월드컵 조추첨 #죽음의조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