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왜 판문점에서 콘크리트에 머리 박았을까…탈북어민 북송 당일의 이야기

북한 이탈주민과 북한인권단체들이 2019년 발생한 탈북어민 강제 북송 사건을 반인륜적 범죄라고 비판하면서 철저한 조사와 책임자 엄벌을 요구했다.

이들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에게 드리는 3만 탈북자의 호소문'을 발표했다.

박선영 물망초 이사장은 뉴스1과의 인터뷰를 통해 "(당시 탈북민들이) 땅에다가 머리를 박으면서 피가 날 정도로 했다"며 "통일부가 (처음에는) 모른다고 했다. (그런데) 그 사진을 찍은 사람들이 통일부 직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 이사장은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문재인 정권은 몰랐다"라며 "자국민을 보호하고 국토를 수호해야 하는 최고 통치자라는 것을 (문재인 정권이) 망각했던 점이 씻을 수 없는 오점"이라고 덧붙였다.

#탈북어민 #강제북송 #탈북어민_북송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탈북 #탈북어민 #탈북어민북송 #강제북송 #탈북강제북송 #탈북민 #강제북송 #북송 #탈북단체 #통일부 #문재인 #윤석열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