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한동훈 3번 부른 박범계…전현직 법무부 장관 맞장 승자는?

25일 열린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전현직 법무부 장관인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인사검증관리단과 검찰 인사를 놓고 격돌을 벌였다.

박 의원은 이날 한 장관을 향해 "정부조직법 제32조에 법무부 장관의 직무 중 인사는 없다"며 "그래서 법무부 직제령에 인사정보관리단장은 장관이 보임한다고 끼워넣기 했다. 물건 끼워팔기는 봤어도 법령 끼워넣기는 처음 본다. 이게 꼼수고 법치 농단"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 장관 마음에 들면 검증하지 않고, 마음에 안 들면 검증하는 건가"라며 "법무부 장관은 18개 국무위원 중 한 사람에 불과한데 국무총리를 검증하고, 대통령 비서실장을 검증할 수 있는 왕 중의 왕, 일인 지배 시대를 한 장관이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장관은 법상 법무부가 인사 검증 업무를 할 수 없다는 박 의원의 지적에 "과거에 의원님께서 근무하셨던 민정수석실에서는 그러면 어떤 근거에서 사람들 명부를 검증했냐"며 "법적인 문제가 전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맞대응했다.

한 장관은 덧붙여 "이 업무는 새로 생긴 업무가 아니라 과거에 민정수석실에서 계속해오던 업무"라며 "제가 이 일을 하는 것이 잘못이라면 과거 정부에서 민정수석실에서 했던 인사 검증 업무는 모두 위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세한 내용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한동훈 #박범계 #대정부질문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한동훈 #박범계 #대정부질문 #대정부질의 #한동훈장관 #법무부 #법무부장관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국힘 #대정부질의 #국회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