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대통령 처음' 윤석열 발언 지적에…한 총리 "노무현도 '못해먹겠다'해"

한덕수 국무총리가 윤석열 대통령의 언어 사용이 부적절하다는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노무현 대통령께선 '못해먹겠다'고도 했다"라며 윤 대통령을 두둔했다.

한정애 의원은 2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대통령은 처음이라'고 한 윤 대통령의 발언이 적절했다고 보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한덕수 국무총리는 "대개 정권 초기에 본인이 이제까지 익숙하던 환경이 아닌 상황에서는 본인이 (하던 대로) 행동하는 분위기가 적절치 않을 때 그런 말씀을 좀 하시지 않나 싶다"며 "제가 모셨던 노무현 대통령님께서도 국회에서 본인이 생각하는 정책들이 잘 진전이 될 수 없는 환경이 되니까 '정말 못해먹겠다' 이런 말씀도 한번 하신 걸로 기억을 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가 노 전 대통령을 언급하자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고성이 나왔다.

한 의원은 "글로벌 경제, 민생 경제가 위기상황인데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국민들을 참 기가 막히게 한다"며 "대통령은 처음이지만 총리께서는 두 번째시다. 잘 조율해주시길 바란다"고 질타했다.

#윤석열 #노무현 #한정애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