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어디 아픕니까?" vs "가르치듯 끼어들려해"...법사위는 싸움의 기술이 필요해

이원석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5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법제사법위원장인 김도읍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이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은 수사(이재명 대표 관련)는 당론으로 불응하고, 도이치모터스 사건은 특검(특별검사)하겠다고 한다"며 "앞뒤가 안 맞고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12월 박범계 전 법무부 장관, 김오수 전 검찰총장, 이정수 검사장 체제에서 다 기소하면서 왜 (김 여사를) 소환도 한 번 못 했는지를 이 후보자에게 물을 게 아니라 민주당 의원들이 박범계 의원에게 물어보면 간단히 해결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이에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위원장이 중간중간 끼어들고 매번 지적하려 하고 본인의 발언에 대해 언급하는 것에 왜 그토록 납득하고 수용하지 못하나"라며 "박 의원에게 물어보라며 민주당이 해결할 일이라는 것이 청문회 질의냐"라고 반발했는데요.

김 의원은 "여러분이 찾고 싶은 실체의 진실 아닌가. 법사위원장이 실체의 진실을 찾는 법을 제안했는데 뭐가 잘못된 것인가"라고 맞받아쳤습니다.

#김도읍 #최강욱 #법사위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김도읍 #최강욱 #법사위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