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준석? 쯧쯧쯧"...나경원이 보는 국민의 힘

"국민들께 그냥 '한 번만 더 믿어주세요'라고 얘기하고 싶은데."

국민의힘 상황을 말해달라는 요청에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처럼 답했다.

지난 8일 서울 동작구 지역사무소에서 만난 나 전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내홍의 근본적인 원인으로 이준석 전 대표의 성비위 논란부터 거론했다.

그는 "성비위 사건으로 7억원 투자각서를 써줬으면 좀 물러서고 반성하고 내려놔야 하는데, 이 전 대표는 본인 사람을 심는다고 지방선거 며칠 앞두고 당협위원장을 교체하지 않았냐"며 "문제는 거기서부터 시작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비대위 출범에 대해서도 이준석 전 대표는 또 가처분을 예고하고 있는데, 이 전 대표에 했던 조언들은 이제 입 아파서 이야기하기 싫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윤핵관에 대해서는 "권력이란 건 자꾸 독점하려고 할수록 부작용이 많아진다. 널리 나눠야 권력이 강해지는 거라 생각한다"며 "(권력을) 널리 나누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나 전 원내대표가 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거론됐던 것에 대해서는 "이름 '로열티' 받아야겠다"며 "무슨 자리만 나오면 자꾸 내 이름이 거론된다. 내 이름값이 높은 건지 가벼운 건지 정말. 여러 가지로 속상하다"고 말했다.

그는 당권 의지에 대해서도 "지금은 특별히 하고 싶은 게 아무것도 없다"며 "세상이 필요해야 움직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나경원 #국민의힘 #국힘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나경원 #국민의힘 #국힘 #윤석열 #윤석열정부 #이준석 #이준석대표 #권성동 #정진석 #비대위원장 #나경원인터뷰 #윤핵관 #장제원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