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내가 더 검사 오래 했는데" 윽박에 한동훈 장관의 일갈은?

한동훈 법무부장관과 야당이 검찰 인사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히 박탈) 후속 시행령,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 등을 두고 설전을 벌였습니다.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장관을 향해 자신이 한 장관보다 검사를 더 오래했는데도 대한민국이 검찰공화국으로 보여 걱정된다고 우려를 표했는데요.

검사 인사와 관련해서도 김 의원은 "내가 검사 생활을 더 오래 했는데 (검찰총장 공석 상황에서 인사를 단행한) 이런 일은 이전에 한 번도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한 장관은 "지난 정부 초반 윤석열 중앙지검장 임명은 검찰총장도 장관도 없는 상태에서 청와대가 발표한 것"이라며 "저는 직무대리와 수십 차례 논의한 뒤 수용했다"고 반박했습니다.

이밖에 검수원복(검찰 수사권 원상 복구) 시행령에 대한 공세, 김건희 여사 및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 대한 수사에 대한 한동훈 장관의 생각을 영상으로 담아봤습니다.

#한동훈 #김회재 #검수원복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한동훈 #김회재 #검사 #검수완박 #검수원복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