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2010년 16강전 우루과이 복수혈전 가능?..."괴물 미들진부터 막아야"

"우루과이는 미드필더진이 괴물이라고 생각한다."

박문성 MBC 축구 해설위원은 우루과이의 전력을 설명하면서 '괴물'이란 단어를 세 번이나 사용하며 우루과이의 미드필더들을 경계했다.

특히 전성기 기량을 펼치고 있는 페데리코 발베르데(24·레알 마드리드)에 대해 "현재 전세계 미드필더 중에 1~2위를 달리고 있을 정도로 잘하고 있는 선수"라고 추켜세웠다.

이어 "발베르데뿐 아니라 토트넘에서 꾸준한 기회를 얻은 벤탄쿠르((25·토트넘 홋스퍼)과 라치오의 베시노(31) 같은 선수들의 폼이 모두 올라와있다"고 설명했다.

박 해설위원은 우리나라가 아직 월드컵에서 남미팀을 한 번도 못 이겨봤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그는 "우리가 월드컵에서 이긴 게 6번 있는데, 5번이 유럽 팀이고 한 번이 아프리카의 토고다"라며 "남미가 갖고 있는 기술에 최근 피지컬적인 능력과 활동량까지 올라가다 보니 정말 쉽지 않은 게 사실"이라고 분석했다.

대한민국의 필승 전략으로는 스리백을 언급했다.

박 해설위원은 "우루과이전은 우리가 스리백도 한 번 고민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스리백은 우루과이의 공격력에 대한 대비이기도 하지만 우리 좌우 풀백이 우루과이전까지 회복하기 어려울 수도 있기 때문에 측면 수비를 돕는 면에서도 중앙 수비 숫자를 늘리는 방법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박 해설위원은 우루과이전 우리나라의 키 플레이어로 김민재와 황희찬을 꼽았다.

자세한 이유는 뉴스1TV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우루과이 #손흥민 #발베르데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박문성 #월드컵 해설 #카타르 #손흥민 #김민재 #발베르데 #우루과이 #수아레스 #16강 #벤탄쿠르 #토트넘 #레알마드리드 #아라우호 #박주영 #남아공 #황희찬 #조규성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