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민주당, 설 귀성 인사 아수라장...장애인권 단체 "이해찬 대표 사과하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설 연휴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23일 귀성길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기 위해 용산역을 찾았지만 장애인권 단체의 거센 항의와 반발에 부딪혀 10여 분 만에 자리를 떠났다.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 그리고 민주당으로 복귀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 등은 이날 오전 귀성 인사를 하기 위해 용산역에 나왔다.

그러나 일찌감치 대합실에서 대기하고 있던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소속 회원 30여명이 '민주당은 장애인인권교육을 의무화하라', '이해찬 대표는 의식적으로 반성하라' 등의 팻말을 들고 항의했다. 최근 이해찬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것.

당 지도부는 겨우 승강장으로 내려가 귀성 인사를 했지만, 이들은 따라 내려와 "이해찬 대표는 장애인 비하 발언 사과하라"고 외쳤다. 또 "뒤 한번만 돌아봐 달라"며 "사과하는 게 그렇게도 힘듭니까?"라고 했다.

물리적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지만,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별도의 발언 없이 승강장을 빠져나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해찬 #장애인비하발언 #장애인권단체항의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