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미래한국당' 닻 올리다 벌어진 '소동'

자유한국당이 만든 미래한국당이 창당대회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창당대회 중 우리미래당 관계자가 갑작스럽게 연단에 올라 행사를 방해하는 등 잠시 소동이 일어나기도 했다.

미래한국당은 5일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창당대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당 대표로 추대된 한선교 의원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와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황 대표는 축사에서 "미래한국당 창당은 무너지는 나라를 살리기 위한 자유민주세력의 고육지책"이라며 "또 헌정을 유린한 불법선거법 개악에 대한 정당한 응전이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자유한국당과 오늘 창당한 미래한국당은 한마음 한몸으로 움직이면서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는 대의 위해 손잡고 달려갈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가 축사를 마치고 연단을 내려가자 오태양 우리미래당 공동대표가 갑작스럽게 연단에 올랐다. 그는 "미래한국당은 불법 정당이다. 당장 해산하라"고 외쳐 한동안 장내가 소란스러웠다.

결국 오 공동대표가 끌려 나오고 연단에 오른 심재철 원내대표는 "저런 모습이 미래한국당이 얼마나 위협적인지를 잘 나타내 주는 반증이다"고 했다.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미래한국당의 콘셉트는 두 가지로, 하나는 젊음이고 또 하나는 전문성"이라며 "비례대표 정당으로 모든 자유민주주의를 사랑하고 수호하는 모든 지지세력의 맨 앞에서 모든 보수세력을 껴안겠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한국당은 따로 공약이 없다"며 "미래한국당이 영입하고 공천하는 젊은이와 소외계층, 사회적 약자 한 분 한 분이 공약이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미래한국당 #한선교 #황교안 #미래한국당소동 #미래당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