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황교안 종로 출마..."종로를 정부 심판 1번지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번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할 것을 선언했다.

황 대표는 7일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 황교안, 종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한다" 며 총선 출마 의사를 밝혔다. 지난달 3일 광화문 광장에서 수도권 험지 출마 의사를 밝힌 지 35일만이다.

황 대표는 "(종로 출마에 대한) 의견은 분분했고 모든 의견이 일리가 있었다" "결단은 오로지 저의 몫이었다"며 출마 결정에 이르기까지의 고민에 대해 얘기했다. 이어 그는 "한번 결정된 이상 무소의 뿔처럼 한번 결정된 이상 황소처럼 끝까지 나아가 반드시 이겨내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황 대표는 자신이 출마를 결정한 종로 지역구에 대해서 "종로를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 심판 정권심판 1번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종로 출마가 현 정권의 프레임에 말려드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있었다"며 "(하지만) 종로 선거는 개인 후보 간 선거가 아닌 나라를 망친 문재인 정권과 미래 세력 간의 결전이라고 생각한다”며 단호히 자신의 뜻을 밝혔다.

황 대표의 출마 선언을 통해 종로 선거는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1, 2위를 달리는 여야 정치인이 맞붙는 '대선 전초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민주당에선 이낙연 전 총리가 종로 출마를 선언했고 예비 후보로 등록한 상태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황교안 #이낙연 #종로 #빅매치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