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태영호 "내가 당선되면 北 주민 희망 넘어 확신 가질 것"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태영호 전 공사는 11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입당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생활을 시작한 이후, 각종 세미나와 언론 기고 등을 통해 북한 정권의 전략과 의도를 알리고 이를 정부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해 왔지만, 불행히도 현재의 대북 정책과 통일 정책은 엉뚱한 방향으로만 흘러가고 있어 큰 좌절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한 통일 문제는 특정 정권이나 정파만의 전유물이 될 수 없고, 5000만 대한민국 국민, 2500만 북한 주민 모두의 것이어야 한다"며 "하지만 그동안 대한민국에서 관찰한 것 중 가장 놀라웠던 사실은, 진보세력은 통일주도세력이고 보수세력은 반통일세력이라는 이분법적 관점이 우리 사회를 지배하고 있다는 것이었다"고 했다.

이어 "통일에 대한 엇갈린 관점과 서로에 대한 증오심으로 남남 갈등에 빠져 있으면 우리는 영원히 분단국가의 운명을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며 "4·15 국회의원 선거에서 한국당 후보로 나서고자 한 것은 이분법적 사고 속에 서로 갈라져 반목하는 한국 사회가 통일을 향해 한 발짝 더 전진하는 데 미력한 힘이나마 보태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태영호 전 공사는 "이번 총선에 비례대표가 아니라 한국당의 지역구 후보로 도전할 것"이라며 "만약 제가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당선된다면, 북한 내의 엘리트들과 세계 각국에서 근무하고 있는 저의 옛 동료들인 북한의 외교관들, 특히 자유를 갈망하고 있는 북한의 선량한 주민들 모두, 희망을 넘어 확신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태영호 #북한공사 #태영호한국당입당 #태영호지역구출마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