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울먹인 정봉주 "저는 영원한 민주당원…후속 조치 볼 것"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4·15총선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당의 결정을 수용하면서도 당 지도부와 공관위를 향해 '후속 조치'를 요구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11일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년 전 이른바 미투라는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민주당 복당이 막히고 서울시장 출마도 불허됐던 정치적 처벌을 받았다"며 "저는 그저 공인으로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단 이유 하나로 정치적인 명예회복 꿈 접고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2년 동안 혹독한 재판을 거쳤고 완전하게 무죄판결을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전 의원은 "저는 민주당 후보로서 부적격이라고 한다. 납득할 수 있는 법적 근거와 규정 없지만, 국민적 눈높이라는 정무적 판단 아래 '감정처벌'을 단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또 이렇게 잘려 나간다. 처음엔 이명박 정권에 의해서, 그리고 이번에는 어려운 시절을 함께해왔던 동료들의 손에 의해서"라며 "하지만 저 정봉주를 잊지는 말아달라"고 울먹이며 호소했다.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정 전 의원은 불복 여지를 남기며 '후속 조치'를 요구했다.

그는 선택지에 대해 "(당의 결정을) 수용하는 길도 있을 것이고, 불복하는 길도 있을 것"이라며 "또 다른 제3의 길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소속 출마 가능성을 묻자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정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연 이유에 대해 "당이 제가 무슨 말씀 드리는지 잘 이해하고 후속 조치를 잘 취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공관위 결정에 승복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양날의 칼"이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정봉주 #정봉주눈물 #정봉주부적격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