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나경원 "추미애 장관 행보, 내 귀를 의심케 해"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최근 추미애 장관의 행보는 제 귀를 의심케 하는 것이 많았다"고 말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면접을 봤다.

나 전 원내대표는 면접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선거 전략에 대한 질문에 "저는 이번에 동작을에서 세 번째 도전에 나선다"며 "그동안 '강남4구 일류동작'이라는 슬로건을 갖고 동작구의 변화를 위해 노력했고 성과가 있다는 것은 많은 주민이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동작에서 일했던 부분 강조하고 실질적으로 그것을 완성할 수 있는 사람, 동작에 도움이 되는 인물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것이 지역 선거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말씀을 드렸다"고 했다.

그는 "전체적으로 사실 민심이 문재인 정권이 잘못하고 있다고 생각은 하지만 아직 한국당으로 (표심이) 이동하는 데 있어서는 주저하는 부분이 있는 것이 현실인 것 같다"면서 "앞으로 통합의 그림과 공천이 어떻게 가느냐, 우리 당이 어떻게 국민 미래의 삶을 바꿀 수 있느냐 등 세 가지가 가장 중요한 선거 승리의 견인차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공소장 비공개 결정을 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는 "최근 검찰 인사부터 시작해서 추 장관의 행보는 제 귀를 의심케 하는 것이 많았다"며 "공소장 비공개와 여러 가지 논란을 보면서 결국 추 장관이 추구하는 것은 정권의 비리와 잘못을 덮기 위한 것에 급급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국 이 정권이 검찰 장악을 위해서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다 쓴 것이라 생각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무력화하기 위한 모든 수단을 법조인이 상상할 수 없는 방법으로 사용한 것 아닌가 싶어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나경원 #나경원추미애 #나경원윤석열 #나경원동작을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