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대구폐렴', '대구코로나' 이제그만...권영진 시장의 호소

권영진 대구시장이 23일 SNS와 일부 언론매체 등에서 '대구폐렴' 등의 용어를 쓰는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고 사용 자제를 호소했다.

권 대구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일부 언론과 SNS에서 '대구폐렴', '대구코로나' 등의 용어가 나오고 있다"며 "'우한폐렴'이 아니듯이 '대구폐렴'도 아니다. '코로나19'로 불러불라"고 당부했다.

권 시장은 "확진자들도 대구로 여행 와서 감염된 것이 아니라 신천지 대구교회의 예배나 행사에 참석해 감염된 것"이라며 "모두가 어렵고 두려운 시기에 대구시장을 욕하더라도 대구와 대구 시민은 비난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

정치권을 향해서는 "대구의 아픔과 시민의 어려움을 정쟁이나 정치적 이익을 앞세워 이용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권 시장은 "정치가 아무리 냉혈하더라도 대구의 아픔을 정쟁의 도구로 사용하는 행위는 자제해 달라"며 "선거를 앞두고 대구라는 이름을 앞세우지 말아달라. 정치권은 차라리 침묵하는 것이 도와주는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대구폐렴 #대구코로나 #코로나19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