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코로나19'로 사상 초유 국회 폐쇄...'확진자 동석' 심재철은 '긴급 검사'

국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24일 오후 6시부터 26일 오전 9시까지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을 폐쇄한다.

한민수 국회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된 행사 참석자가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짐에 따라 의원회관과 본관에 대한 전면 방역을 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 참석했던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 이 사실이 알려지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전희경 의원을 비롯한 세미나 참석자들은 곧바로 일정을 취소하고 여의도 선별 진료소에서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날 국회 본관과 국회 의원회관 폐쇄에 앞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국회 의원회관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오후부터 국회 의원회관 2층은 폐쇄됐고, 국회도서관도 긴급 휴관에 들어갔다.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진행할 예정이었던 본회의도 취소됐다.

한편 국회가 감염병 때문에 폐쇄되는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국회폐쇄 #국회셧다운 #심재철코로나19 #하윤수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