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열린민주당' 창당 정봉주 "비례대표 출마 안해...용광로 정당 만들 것"

정봉주 전 의원이 비례대표 정당인 가칭 '열린민주당' 창당을 선언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28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민주당 창당준비위원장인 이근식 전 참여정부 행정자치부 장관과 함께 창당 선언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근식 전 장관은 "미래통합당은 21대 총선 앞두고 국회 의석 구조 왜곡 목적으로 꼼수 정당 만들었다"며 "꼼수 정당은 국회 쿠데타라는 만행으로 이어질 대단히 부도덕한 행위로, 정치가 아니라 정당 폭거"라고 말했다.

이 전 장관은 "'눈에는 눈 이에는 이', 가서는 안 될 길이지만 민심 호도를 막기 위한 결단이 불가피한 시점"이라며 "기성 정당이 문재인 정부를 지킬 수 없다면 우리가 나서야 된다. 우리가 온갖 비난과 돌팔매를 맞으며 진행하겠다"고 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나는 비례대표 순번에 포함되지 않을 것이다. 21대 총선에서 국회 들어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열린민주당 창당 성공을 위해 한 위원으로서, 한 당원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제 결심에 대해 내부에서 많은 반대가 있었지만 결심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제 개인의 정치적 욕심과 의도를 내려놓지 않으면 열린민주당은 성공이 어렵다는 결론으로 내린 결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민주당 탈당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법적 과정을 살펴봤는데 창당되기 전까지는 당적을 유지하는 데 큰 문제는 없는 걸로 안다"며 "법적 테두리 내에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위성정당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창당의 중요한 이유 중 하나가 지금 민주당이 중도화, 보수화하고 대야 투쟁을 하지 않는 부분에 대한 비판"이라며 "민주당과 정책 경쟁을 할 것이다. 민주적 가치를 가지고 선명성 경쟁을 통해 유권자에게 선택받겠다"고 답했다.

또한 '진보 분열 우려'에 대한 질문에는 "우리는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는다"면서 "노무현,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 특히 노무현과 문재인의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것이 (당명) 이름에 나타난 것"고 말했다.

그는 "지역에서 민주당과 경쟁하고 대립할 이유가 없기 때문에 비례대표에서 경쟁한다"고 덧붙였다.

정봉주 전 의원은 비례대표 정당 창당 의사를 밝힌 손혜원 의원에 대해선 "우리는 시간이 없다"며 "이 길을 떠나면서 함께 하고자 하는 분들이 있으면 우리가 오십보, 백보 다 양보하면서라도 용광로 정당을 만들려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정봉주 #열린민주당 #정봉주비례대표정당 #정봉주이근식 #정봉주손혜원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