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대구 의료봉사' 중 화상회의, 안철수 "국난 이겨낼 수 있습니다"

대구에서 의료봉사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했다. 안 대표는 푸른 의사 가운에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안철수 대표는 지난 1일부터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 푸른 의사 가운에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안철수 대표는 "대구에 내려온 지 나흘째로 몸은 대구에 있지만 필요한 당무를 미룰 수 없어 화상회의를 열게 됐다"며 "코로나19가 더욱 극성을 부리고 있어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있는 곳이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인데 길 건너에 서문시장이 있다"며 "대구를 상징하는 곳이지만 문을 닫았다. 전쟁 중에도, 최근에 큰 화재가 났을 때도 계속 문을 열었던 서문시장이 문을 닫았다"고 안타까워했다.

안 대표는 "도시가 한산하고 적막하지만 제가 직접 만난 대구 시민들은 모두 차분하고 침착했다"며 "참고 기다리며 위기를 극복하려는 대구 시민의 성숙한 시민 의식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그는 "전국에서 휴가를 내고 위험을 무릅쓰고 달려온 동료 자원봉사자분들이 많이 계신다"며 "이곳에서 땀 흘리는 한 분 한 분이 진정한 영웅이고 애국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에서 스스로 격려하고 도우며 희망을 만들어가는 분들을 만나며 이 국난을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며 "이번 일이 우리 모두를 단단하게 뭉치게 하고 이 국난을 슬기롭게 극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더욱 간절해졌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저와 제 아내는 당분간 이곳 대구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치인 안철수가 아니라 의료인 안철수, 그리고 대한민국 국민 한 사람 안철수로서 조그만 힘이라도 보태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의사안철수 #안철수코로나19 #안철수동산병원 #안철수국민의당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