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광진사람' 고민정..."정치는 소통에 체온 더한 것"

21대 총선에 서울 광진구 을 지역구에 출마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내게 정치생활은 소통에 체온이 더해진 것"이라고 말했다.

고민정 후보는 21대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지난달 15일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시한을 하루 앞두고 청와대 대변인직에서 사직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은 서울 광진을 지역구에 고민정 후보를 공천했다.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고민정 후보는 "(KBS) 아나운서, 청와대 대변인에 이어 정치 생활을 시작했다" "세 가지(아나운서, 대변인, 정치) 모두 '소통'이라는 면에서는 비슷하지만 정치에는 거기에 '체온'이 더해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 후보는 "지역구에서 주민들을 만나며 '정치는 체온을 나누는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그것을 제가 잘 소화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정치에 대한 본인의 소신을 밝혔다.

한편 '총선 출마 결심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전한 말이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고민정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어떤 말씀을 해 주셨다"며 "(그 내용을)나중에는 밝힐 기회가 있겠지만, 지금 당장은 비밀로 간직하고 싶다"고 밝혔다. 고 후보는 "앞으로 제가 멋진 정치, 국민들을 중심에 둔 정치를 해 나가면 대통령께서 저에게 어떤 말을 하셨는지 (국민들께서) 이해하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신이 꼭 국회의원이 되어야 하는 이유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고민정 후보는 "고민정이 광진사람이기 때문에, 내 고향을 아름답고 잘 만들고 싶기 때문이다" 고 밝혔다.

또한 고 후보는 "그동안 정치로부터 실망하신 분들도 많을 것이지만, 실망했다고 해서 외면하고 내버려 두는 것은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 정부를 만들어낸 분들이 바로 촛불을 든 시민들이었고, 저 역시 그 촛불의 완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고민정 #415총선 #415인터뷰 #21대총선 #문재인 #광진을 #광진구 #빅매치 #415총선화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