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백혜련과 두 번째 대결' 정미경 "이번에도 제가 이깁니다"

4·15 총선에서 경기 수원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정미경 후보는 16일 "정미경이 어떤 사람인지 잘 모르시는 분들이 수원을 지역에 있어 지난번보다는 다르고 어렵다. 하지만 그래도 이긴다"고 말했다.

정미경 후보는 이날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백혜련 후보와 "지금 두 번째 붙는 것"이라며 "그때 제가 이겼다"고 자신 있는 모습을 드러냈다.

정 후보는 백혜련 후보와 다시 붙게 되는 것에 대해 "상대 후보는 검사 후배라 너무 잘 알기 때문에 말씀드리기 조금 그렇다"며 웃었다.

하지만 자신감만은 확실했다. 정 후보는 "그때는 상대적으로 제가 훨씬 유리한 상황이었지만 지금은 어려워졌다"고 말하면서도 "필승 전략은 당연히 있다"고 말했다.

이날 정 후보는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지역 현안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정 후보는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선 철도사업에 대해 "서수원 지역 방면이 복선전철이 아니라 단선전철로 바뀌었다"고 꼬집으며 "어떻게 이럴 수가 있느냐. 이것은 주민을 속인 것이다"라며 정부를 비판했다. 또한 "굴착 전에 단선을 반드시 복선으로 바꿀 것"이라며 "사명감으로 활활 불타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정 후보는 보수 대통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보수 대통합은 우리의 필요충분조건이었다"며 "오죽하면 닥치고 통합해야 한다고 말했겠느냐"고 강조했다. 이어 "보수 대통합이 제대로 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 후보는 "코로나19 때문에 많은 분들을 만나야 하지만 상가 방문도 제대로 못한다"며 "그래도 일대일로 만날 때 많은 분들이 '숨은 쉬게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한다"며 울컥했다. 그는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지 않는 정부가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한편 정미경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후보는 6년 만에 경기도 수원을에서 재대결을 하게 된다. 두 사람은 모두 수원지검 검사 출신이며 고려대 선후배 사이로 닮은 점이 많다. 이번 21대 총선에서 이들의 대결로 수원을 지역에 큰 관심이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정미경 #수원을 #총선 #수원지역구 #백혜련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