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나경원·오세훈 "'대진연'의 선거운동 방해, '엉터리'·'부정' 선거"

서울 동작을에 출마하는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과 광진을에 출마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서울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등 진보 단체로부터 지속적인 선거운동 방해를 받고 있다며 "엄격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서울시당 선거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발표가 끝나고 대진연의 선거 방해 관련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낙선운동을 포함한 각종 형태의 조직적이고 반복적인 선거운동 방해 행위에 대해 조기에 철저하게 대비하지 않으면 이번 선거가 엉터리 선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분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 내일 중앙선관위를 방문할 것"이라며 "'여야가 같은 기준이 아니라 상이한 잣대가 적용되는 거 아니냐' 하는 사례가 다수 발견됐기 때문에 그 점을 지적하기 위해 방문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당은 별도의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서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선거 방해에 대해 엄격하게 대응하겠다는 원칙을 세웠다"고 했다.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 모든 것이 한 마디로 부정선거라는 큰 프레임 안에서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본다"면서 '부정선거'로 규정했다.

그는 "코로나19로 다들 어려우신데 모든 좌파 단체들이 지역에 찾아와서 곳곳에서 시위하고 있어 실질적으로 주민들에게도 불편을 주고 있다"며 "다시 한번 선거운동 방해 중단을 촉구한다. 지역 민심을 왜곡하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중앙당 차원에서도 대응하겠지만 각 후보도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나경원 #오세훈 #대진연선거운동방해 #서울대학생진보연합오세훈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