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손 꼭 잡은 김종인·태영호 "공천 갈등은 지나간 일…이길 수 있다"

태구민(태영호) 강남갑 후보가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을 찾았다.

30일 김종인 위원장과 태구민 후보는 국회에서 만남을 갖고 선거 상황 등에 대해 서로 조언과 격려를 했다.

김 위원장은 "유권자들이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도 경제를 정상적으로 살릴 수 있을지 의심을 많이 하는데 이런 부분을 피력하면 호응도가 굉장히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이번 선거를 그렇게 걱정하는 사람은 아니다"라며 "코로나19 때문에 선거가 묻혔지만 우리 유권자 수준으로 볼 적에 지난 3년 동안 정부가 무엇을 했는지 생각해서 투표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청와대의 일자리 상황판이 사라진 지 이미 오래됐다"며 "말은 성장이라고, 소득이 주도해 성장을 하겠다는데 결과는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경제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는 능력을 보여주면 된다"며 "빨리 적응할 수 있는 그런 자세를 키워주고 자신감을 보여주면 강남갑 유권자들이 비교적 안심하고 투표할 거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태 후보는 "크게 포용해주시고 격려 말씀까지 해주시고, 선거에서 필승할 수 있는 '키포인트'까지 알려줘서 감사하다"며 "열심히 하겠다"고 화답했다.

지난번 태 전 공사의 강남갑 공천을 두고 김 위원장이 비판한 것에 대한 언급은 따로 없었다. 김 위원장은 태 전 공사의 공천을 두고 '국가적 망신'이라고 비판했고, 후에 비례대표 공천이 더 적합하다는 뜻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난 태 후보는 "다 지나간 일인데 추가 말씀은 없었다"며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 진심을 가지고 열심히 뛰라는 큰 범위의 격려 말씀만 해주셨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김종인태영호 #태영호강남갑 #미래통합당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