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관중석에서 FC서울 응원한 '리얼돌' 논란…K리그 위상에 찬물 끼얹나?

FC서울 관중석에 등장한 성인용품 '리얼돌 논란'에 대해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FC서울은 지난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광주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2라운드에서 서포터즈석에 응원을 위해 설치한 마네킹이 성인용품 '리얼돌'로 보인다는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경기 시작 후 보도 사진과 중계화면등 이 퍼지기 시작했고, 필요 이상으로 사람과 닮은 해당 마네킹이 리얼돌로 보인다는 의혹이 SNS를 통해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더선'과 '골닷컴' 등 주요 외신도 해당 사건 보도하며 국제적 망신이라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FC서울은 사과문을 게재하고 문제의 마네킹은 "‘달콤’이라는 회사에서 제작했고, 성인용품이 아니라는 확인과정을 몇 번이나 거쳤다"며 제작업체 탓을 했습니다.

하지만 (주)달콤 홈페이지에 나온 '우리는 성인용품 제작 업체'라는 문구 등 여러 정황을 볼 때 서울이 이 사실을 몰랐다는 해명은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FC서울 #전북현대 #K리그 #프로축구 #박주영 #울산현대 #이청용 #김보경 #축구 #리얼돌 #성인용품 #무관중경기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