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쿵' 소리 후 기우뚱...2층 건물이 기울었다

3일 오전 11시 15분쯤 "쿵 하는 소리가 나더니 출입문이 안 열렸어요"라며 부산 강서구 송정동 녹산공단 내 2층짜리 은행 건물이 지반침하로 기울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구조대원이 현장 통제선을 설치하고 은행 직원 10여명과 한국산업단지 부산지사 직원 등 28명을 대피시켰다.

구청과 경찰 등 유관기관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건물 앞에 있는 주차장 쪽 땅이 꺼지면서 건물이 기울어져 있었다.

건물 옆 주차장 곳곳은 지반이 침하해 울퉁불퉁해져 있었다고 전해졌다.

강서구청 관계자는 "맨눈으로 건물이 미세하게 기울어진 게 보인다"고 말했다.

2016년 완공돼 지어진 지 5년에 채 되지 않은 해당 건물은 출입이 완전히 통제됐다. 은행은 영업이 중단된 상태다.

지반침하 정확한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서구는 바로 옆 삼정그린코아 오피스텔 신축공사와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부산 #지반침하 #2층건물기우뚱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