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고립된 다이버 구조하고 해경은 파도에 휩쓸렸다

통영 한산면 홍도 인근 동굴에 고립된 다이버를 구조하다 실종된 해경 대원 1명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7일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해상 동굴에 다이버 구조에 나섰던 해경 구조대원 정모(34) 순경이 7일 오전 10시 40분쯤 동굴 인근 수심 12m 지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통영구조대와 민간구조사가 이날 오전 10시 55분쯤 합동으로 정 순경의 시신을 인양했으며 오후 12시 23분쯤 통영에 있는 병원 장례식장으로 이송했다.

앞서 해경은 지난 6일 오후 4시22분쯤 해상 동굴에 고립된 다이버 A씨(41)와 B씨(31·여)의 구조를 위해 정 순경을 비롯한 해경 구조대원 3명을 동굴 안으로 투입했다.

이들은 파고가 2.5m가량 높아지는 등 기상 악화로 인해 다이버 구조에 난항을 겪었으나 7일 오전 1시 50분쯤 다이버를 모두 구조했다.

하지만 탈진 증세를 보이던 정 순경은 비슷한 시각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해경 #다이버 #해경실종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