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강정호 사죄의 기자회견, "KBO리그 복귀한다면 첫해 연봉 전액 기부"

강정호(33)가 기자회견을 열고 허리 숙여 사과했다.

강정호는 23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과거 저지른 음주운전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강정호가 국내 복귀를 선언하면서 열리게 됐다. 강정호가 국내 복귀 뜻을 밝히자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상벌위원회를 개최해 유기실격 1년, 봉사활동 300시간이라는 징계를 내렸다. 그 뒤 비난 여론이 들끓자 강정호 측이 기자회견 자리를 마련했다.

앞서 강정호는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소속이던 지난 2016년 12월 서울 강남구에서 음주 뺑소니 사고를 내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 전에 2차례(2009, 2011년) 더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이 밝혀지면서 삼진아웃제가 적용된 결과였다.

검정 슈트 차림에 검정 마스크를 착용하고 기자회견장에 등장한 강정호는 먼저 90도로 허리를 숙여 취재진을 향해 인사한 뒤 "워낙 말주변이 없어서 생각한 말들을 잘 전하지 못할 것 같아서 미리 써왔다"며 들고 온 원고를 읽어나갔다.

강정호는 "제 잘못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어떤 사과의 말씀으로도 부족하지만 다시 한 번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어 "2009년, 2011년 음주운전에 적발돼 벌금형을 받았지만 무지하게 구단에 걸리지 않으면 말하지 않아도 된다는 잘못된 생각을 갖고 있었다"며 "2016년에는 심지어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현장을 수습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정말 나쁜 행동이고 해서는 안되는 행동이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또한 "돌이키지 못할 실수를 여러번 했다. 어렸을 땐 아무것도 모른 채 야구만 바라보고 야구만 잘하면 되는 줄 알았다. 실력으로 보여주면 되는줄 알았다. 어리석은 생각으로 책임감 없는 모습으로 실망을 안겨드렸다"고 자신을 돌아봤다.

음주운전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과도 있었다. 현재 금주 상태임도 밝혔다.

강정호는 "실망한 팬들, 특히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엎드려 사과한다. 또한 음주운전 사고로 피해를 입었는데, 그 사고를 떠올리게 된 분들께도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야구팬 및 국민 여러분의 기대를 저버렸다. 사과도 너무 늦었다. 공개적인 사과가 늦어지면서 항상 빚을 진 마음이었다. 가족들에게도 떳떳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강정호는 "2018년부터 메이저리그에서 금주 프로그램을 이수했고 4년째 금주하고 있다. 앞으로도 금주를 이어가는 것이 내 목표"라며 "어떤 말로도 잘못을 되돌릴 수 없지만, 나 자신을 돌아보며 진실되게 살아가고자 한다"고 사과를 이어갔다.

그리고 "가장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변해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용서받기에 부족하지만, KBO 팬들 및 관계자들에게 제 자신의 잘못을 속죄하고 싶다"며 "모든 것을 포기하고 바칠 각오가 돼 있다. 비난을 감당하며 묵묵히 새로운 사람으로 살아가겠다. 진심으로 팬들,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원고 읽기를 마쳤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강정호 #KBO복귀 #강정호기자회견 #음주삼진아웃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