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하태경 “사람까지 자동전환하면 100% 특혜…‘로또취업’으로 규정”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를 두고 “자리가 아니라 사람까지 자동 전환하게 되면 그건 100% 특혜다. 이걸 ‘로또취업’이라고 규정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과 이준석 전 통합당 최고위원 등이 만든 '요즘것들연구소'는 2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인국공 로또취업 성토대회'를 개최했는데요.

하태경 의원은 “요즘것들연구소 1호 법안으로 ‘로또취업방지법’을 준비했다”며 “공기업 채용 시 공무원을 뽑을 때처럼 엄격하게 뽑도록 한다는 내용과 노조나 임원이 추천한 사람들은 채용과정에서 원천 배제하는 두 가지 내용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자리는 전환하되 사람까지 자동 전환해서는 안 된다. 사람까지 자동 전환하게 되면 100% 특혜다. 그래서 이걸 로또취업이라고 규정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성토대회에 현장 발언을 신청한 대학생 박인규씨는 “‘조금 더 배워 정규직이 됐다고 임금을 2배 더 받는 것은 불공정하다’, ‘청년층의 분노는 보수 언론의 가짜뉴스 때문’이라는 민주당의 한 중진의원 발언에 경악했다”며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한 비판의 날을 세웠는데요.

그는 “인국공 사태의 본질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대한 찬반 논쟁이 아니라 공정한 정규직화냐 아니냐에 대한 것”이라며 “대통령이 인천국제공항공사를 방문한 날 전후로 전환방식을 달리한다는 게 말이 되는가? 모순이다. 이러니 로또, 성은이라는 소리가 나오는 것”이라며 수위 높은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이어 ‘부러진 펜 운동’을 처음 제안한 청년이 발언대로 나섰다. 그는 “나도 공기업을 준비하고 있고 주변에도 공기업을 준비하는 친구들이 많은데 불만이 가득하다”며 “이걸 공론화하고 싶어 부러진 펜 운동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결과의 평등이 아닌 과정의 평등이 이뤄져야 한다. 이번 사태의 가장 중요한 쟁점은 노력하는 사람에게 보상이 주어지는 공정한 사회가 돼야 한다는 부분”이라고 주장했는데요.

자세한 발언을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김두관 #하태경 #부러진 펜 운동 #인국공사태 #인천국제공항 #인천공항정규직전환 #공시생 #공준모 #공기업 준비 #로또취업 #금수저 #이준석 #미래통합당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