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민주당 박주민의 의혹 제기 "검언유착 사건 자문단의 목적은…"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의 검언유착 의혹 사건 전문수사자문단 구성을 비판했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모두발언에서 "채널A 기자와 한동훈 부장검사에 대해서 무혐의 처분을 하기 위해 행동하는 것은 아닌가"라며 의혹을 내비쳤습니다.

박 최고위원은 "검언유착 의혹 사건 전문수사자문단의 대부분이 총장의 눈치를 볼 수 밖에 없는 일선 검사들"이라는 점과 더불어 "기자간 대화 녹취록과 편지 등 증거가 다수 확보되어 있고, 협박죄 성립 여부에 대한 판단 기준이 법원의 판례로 분명하게 수립되어 있다. 따라서 굳이 검언유착 의혹 사건 전문수사자문단같은 외부 자문은 필요하지 않다"라는 주장을 펼쳤습니다.

한편 박 최고위원은 인용 자료가 얼굴을 가리자 "제 얼굴이 안나왔죠?"라는 농담을 던지며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박주민 #민주당 #통합당 #채널A #한동훈 #검사 #검찰 #언론 #자문단 #법원 #검언유착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