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추미애 "윤석열 더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하겠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지금까지는 지켜봤는데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하겠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일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 긴급 현안 질의를 위해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했다.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이 소집을 결정한 전문수사자문단과 관련해 이견을 보이며 충돌했다.

추 장관은 질의에 앞서 "취임하면서 법무 행정의 가장 우선순위를 국민이 편안한 나라라고 했는데, 대검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충돌로 국민의 불편과 우려가 증폭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 사무에 대한 최종 지휘 감독권자로서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현안 질의에서 "장관님의 지휘·감독이 정상적으로 기능을 발휘하고 있다고 판단하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추 장관은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이 최근 윤 총장에 대한 글을 SNS에 올린 것에 대한 배경을 묻자 "때로는 무력감을 느낀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 박 의원이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사이에서 규범적 통제가 문제 있냐'고 묻자 "상당히 심각하다"고 답했다.

추미애 장관은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한 소회를 말해달라'는 더불어민주당 최기상 의원의 질문에 "이 사건은 검사와 기자가 공모해 재소자에게 본인은 물론 가족까지 별건으로 형사 처벌될 수 있다고 협박을 한 사건으로 특정 인사의 비위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라고 정리했다.

그러면서 "그 어느 때보다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하는데, 검찰이 신뢰를 상실할 위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우려 때문에 검찰총장은 수장으로서 '손을 떼겠다', '대검 부장회의가 결정하고 부장회의의 지휘를 따르라'는 지시 공문을 내려놓고 그 후에 반대되는 결정을 자꾸 한다"며 "왜 이렇게 혼란스러운가, 저도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추 장관은 "지금까지는 지켜봤는데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렵다면 저도 결단할 때 결단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추미애 #윤석열 #검언유착 #서울중앙지검대검 #법제사법위원회추미애 #추미애결단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