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추미애, 아들 의혹 보도에 "진짜 검언유착이구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이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는 보도에 대해 "검언유착이 정말 심각하구나 느낀다"며 "더 이상 (아들을) 건드리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경고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일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 긴급 현안 질의를 위해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했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오늘 추 장관님 자제분 관련해서 언론에 나왔다"며 "검찰이 언론플레이를 통해 검찰개혁에 대해 반격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어떻게 생각하느냐. 해명할 게 있으면 해달라'고 말했다.

추미애 장관은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제가 해명할 것도 없다. 청문회에서 소상히 말씀드렸다"며 "저의 아들 신상 문제가 언론에 미주알고주알 나가는 것들이 '정말 검언유착이 심각하구나' 느낀다. 또 한 번 감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보호하고 싶은 아들의 신변까지도 낱낱이 밝히는데, 참 대단하다. 경이로운 세상에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비꼬았다.

추 장관은 "저는 매일 고소·고발을 당하는 사람이다. 저는 공인이니까 참겠다"면서 "저의 아이 같은 경우는 하루도 빠짐없이 성실하게 군 복무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실 (아들이) 한쪽 다리를 수술을 했다. 제가 국회의원이 아니었더라면 재검을 받아 아마 군대를 안 가도 됐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아이는 사실 화가 나고 슬퍼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며 "더 이상 (아들을) 건드리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추미애 #윤석열 #검언유착 #추미애아들 #서울중앙지검대검 #법제사법위원회추미애 #추미애결단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