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통일부장관 내정' 이인영 "8천만 겨레와 함께 다시 평화의 꿈, 통일의 꿈"

이인영 통일부장관 내정자가 "8천만 겨레와 함께 다시 평화의 꿈, 통일의 꿈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3일 신임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내정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났다.

이인영 통일부장관 내정자는 "평화의 문이 닫히기 전에 다시 평화의 문을 열어야 한다는 절박함으로 지명 절차에 응했다"고 말했다.

그는 "평화로 가는 오작교를 다 만들 수는 없어도 노둣돌 하나는 착실하게 놓겠다는 마음으로 임하겠다"고 내정 소감을 밝혔다.

이인영 내정자는 "한 말씀 꼭 드리고 싶은 것은 청문 절차 과정에서 5000만 국민, 8000만 겨레가 함께 다시 평화의 꿈, 통일의 꿈을 만들고 싶다"며 "우리가 공존하고 평화를 통해 더 큰 번영의 길로 가는 멋진 민족임을 함께 증명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남북관계에서 통일부의 목소리가 약했다는 지적과 관련해선 "통일부도 통일부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으리라 생각한다"며 "통일부에서 일하는 많은 공무원들이 우리 민족에 대한 한없는 사랑과 무한한 충성심, 사명감 등을 갖고 일해 왔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그는 "그동안 부족한 점이 있었다면 더 북돋우고, 새로운 창의적인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면 또 새로운 길을 내가면서 통일부가 민족의 '부'가 될 수 있도록 일하고 싶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통일부장관이인영 #이인영박지원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