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故 최숙현 동료들의 증언 "처벌 1순위는 주장 장윤정"

故 최숙현 선수 동료들이 6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피해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최 선수는 지난달 26일 감독과 팀닥터, 선배의 가혹행위를 견디지 못하고 부산 숙소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습니다. 이에 미래통합당 이용 의원은 기자회견장에서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 등 가해자들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라며 구체적인 가해자를 지목했습니다.

증언을 위해 온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동료 선수들은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다"며 구체적인 시기와 함께 폭언과 폭력 실태를 고발했습니다. 또한 "감독한테서 인센티브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국제대회 지원금의 일부를 주장 선수 통장으로 입금했다"라며 갈취 사례도 폭로했습니다.

동료 선수들은 "주장 선수는 이간질과 따돌림을 주도하며 폭언과 폭력을 일삼았다"고 밝혔으며 "팀닥터는 치료를 이유로 가슴과 허벅지를 만졌다. 심지어 심리 치료를 받고 있는 숙현이 언니를 '극한으로 끌고가서 자살하게 만들겠다'라고 말했다"고 말했습니다.

체육계에 만연한 부조리에 대한 충격적인 폭로, 지금 바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최숙현 #이용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장윤정 #선수 #체육 #김규봉 #팀닥터 #안주현 #철인3종경기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