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임오경 “때렸나?” 묻자, 경주시청 감독 “난 말렸다”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 최숙현 선수에 대한 폭언·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김규봉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감독에게 폭력 사용 여부에 대해 묻자 김 감독은 “폭력 사용한 적 없다. 난 말렸다”고 답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6일 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해 체육 분야 긴급 현안 질의를 열었다.

임오경 의원은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을 불러 세운 뒤 “스포츠 용어에 팀닥터는 없다. 왜 트레이너를 ‘닥터’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현장에 있게 했느냐”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어 “성적을 내는 게 우선인가? 아니면 성적을 내기 위해 폭력을 사용하는 게 우선인가”라며 “폭력을 사용한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김 감독은 계속되는 질문에 “폭력을 사용한 적이 없다”, “팀닥터가 폭행하는 소리를 듣고 바로 허리를 잡고 말렸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에게 “최근 경주시에서 팀 해체를 비롯한 강력한 조치 및 예방책을 강구하겠다고 했다”며 “이러한 사건이 발생했는데 팀 해체가 정상적인 발언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말했다.

이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해체라는 말은 나와서도 안 되는 말이고 지금 상황에서는 있어서도 안 된다”며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고 박 장관은 “팀 해체는 적절한 조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트라이애슬론 #철인3종 #임오경 #최숙현 #이용 #경주시청 #김규봉 #팀닥터 #대한체육회 #문체부 #박양우 #스포츠인권센터 #인권 #장윤정 #국가대표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미래통합당 #봅슬레이 #우생순 #핸드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