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故최숙현에 사죄없는 감독·동료에 분노한 이용…"의원직 걸고 밝히겠다"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고(故) 최숙현 선수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동료 선수 답변에 분노하며 "의원 생명을 걸고 모든 것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트라이애슬론 유망주였던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한 긴급 현안질의를 위해 전체회의를 열었다.

의원들은 문체부와 대한체육회 등 관련 기관과 고(故) 최숙현 선수 사건 가해자로 알려진 감독, 팀닥터와 관련한 사항 등에 대한 추궁에 나섰다. 폭행·폭언 가해자로 지목된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과 선수 2명 등은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회의 도중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은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과 함께 참석했다. 회의에 앞서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은 이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당한 피해 사실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이용 의원은 김규봉 경주시청 감독과 동료 선수들에게 "혹시 피해자들과 또는 최 선수에게 사죄할 생각이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 감독은 "어릴 때부터 알고 지내고 지도했던 애제자다. 이런 사안이 발생한 것에 대해 부모 입장까지는 제가 말씀을 못 드리지만 너무 충격적이다. 가슴 아픈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경찰 조사를 받고 있고 그 부분에 대해 성실히 임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으로서 관리 감독, 선수 폭행에 무지했던 부분들에 대해서는 잘못을 인정한다"고 했다.

또 이 의원이 "관리, 감독에 대해서만 사과한다는 뜻인가. 폭행과 폭언을 전혀 무관하다는 것인가"라고 재차 묻자 "그렇다"라고 답했다.

최숙현 선수 동료들의 추가 피해 증언에서 폭행·폭언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된 전 주장 장윤정 선수도 "폭행한 적이 없다"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동료선수는 "(폭행이나 폭언을 한 적이) 없다. 죽은 것은 안타까운데 사죄할 것은 없다"며 "(사죄할 필요가 없다는) 그런 것이 아니라 폭행한 사실이 없으니 미안하고 안타까운 마음일 뿐"이라고 했다.

이에 이 의원은 "동료, 친구가, 후배가, 제자가 사망했다. 무엇이 그렇게 당당하냐"며 폭행, 폭언한 사실이 전혀 없고 사죄할 마음도 전혀 없다는 말이냐"고 말했다.

그는 "의원 생명을 걸고 모든 것을 다 밝히겠다"며 분노했다.

이용 의원은 "사죄할 마음도 없고 여기 왜 왔느냐. 울분을 토할 일이다"며 "22살 어린 친구가 자살했다. 다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제가 이 사건에 대해서 낱낱이 밝히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용의원 #최숙현동료들 #김규봉감독 #트라이애슬론장윤정 #경주시청 #최숙현선수사건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