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진중권, 안희정에 조화 보낸 文대통령 향해 “개념을 안드로메다에 수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모친상에 문재인 대통령이 조화를 보낸 것을 두고 “철학이 없는 것이야 그렇다 쳐도 최소한 개념은 있어야 할 거 아닌가”라며 비판을 가했다.

진 전 교수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떻게 성추행범에게 '대통령'이라는 공식직함을 적힌 조화를 보낼 수 있는지”라며 “굳이 보내야겠다면 적어도 '대통령'이라는 직함은 빼고 보냈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이 위로할 사람은 안희정이 아니라 그에게 성추행을 당한 김지은씨다. “김지은씨가 '대통령 문재인'이라 적힌 조화를 보면 마음이 어떻겠나”라며 “철학이 없는 것이야 그렇다 쳐도 최소한 개념은 있어야 할 거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도 6일 논평을 통해 “(안 전 지사 모친) 빈소에 여권 정치인부터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공직과 당직을 걸어 조화와 조기를 보내고 있다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대표, 원내대표, 대통령이라는 직책을 걸고 조화를 보낸 이 행동이 대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가”라며 “정치인이라면 본인의 행동과 메시지가 개인의 것이 아니라 공적인, 공당의 메시지라는 것을 분명 알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7일 새벽 이 논평을 두고 또 한 번 글을 올렸다. 그는 " 대통령 이하 여당 정치인들이 단체로 개념을 안드로메다로 수출했나“라며 ”자칭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성폭행범에게 직함 박아 조화를 보내는 나라. 과연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다“는 말로 날을 세웠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진중권 #문재인 #이낙연 #안희정 #김지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이인영 #김태년 #김부겸 #정의당 #미래통합당 #대통령 #박근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