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조수진, 추미애 입장문 최강욱에 유출 의혹...실선에 의한 국정농단

조수진·김도읍·전주혜·유상범 미래통합당 법사위원들이 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발표하지도 않은 법무부의 공식 입장문 초안이 친여(與) 인사들에게 왜, 어떻게 유출된 것인지 추미애 장관과 최강욱 의원은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정부 공식 문서가 합법적 공식 계통을 벗어나 특정 인사들에게 유출된 것은 ‘국정농단’의 본질을 이루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법사위원들은 “국정농단은 비선(秘線)에 의한 것도 심각한 것이지만, 힘과 권력을 가진 실선(實線)에 의한 것이라면 더욱 심각하다고 할 수 있다”며, “더구나 최강욱 의원은 조국 아들의 허위 인턴증명서 발급 혐의로 기소된 형사 피고인이다. 게다가 현재 추미애 장관의 검찰총장 수사권 박탈 시도의 원인이 된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사건을 ‘유착 사건’으로 조작하려 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합당 법사위원들은 "윤석열 검찰총장과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함께 국회로 불러 수사지휘권 갈등 과정에 대해 직접 듣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조수진 #최강욱 #국정농단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