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해찬,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질문에 "예의가 아니다…. XX 자식 같으니"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를 찾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묻는 말에 불쾌감을 표현했습니다.

이 대표는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 시장의 빈소를 방문한 뒤 기자들을 만났습니다. 이 대표는 한 기자가 '고인에 의혹이 불거졌는데 당차원에서 대응할 계획인가'라고 묻자 "그건 예의가 아니다. 그런 것을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질문)하느냐"고 언성을 높였습니다.

이어 "최소한도 가릴 것이 있고…."라고 덧붙이며 잠시 굳은 얼굴로 취재진을 노려보다 "XX 자식 같으니라고"라고 했는데요.

이해찬 대표의 발언을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해찬 #이해찬욕 #이해찬버럭 #이해찬욕설.이해찬박원순 #박원순죽음 #고박원순 #서울시장 #서울박원순 #박원순장례식장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