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공수처 충돌' 운영위, 릴레이 대전...개의 전부터 퇴장까지

29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후속 3법'을 위해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가 '아수라장'이 됐다. 국회 운영위원회는 미래통합당 의원들의 퇴장 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후속 3법'인 인사청문회법 개정안, 국회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추천위원회의 운영 등에 관한 규칙 제정안을 의결했다.

개의를 하기 전부터 여야 의원 간에 고성이 오갔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김태년 위원장에게 회의 소집에 대해 항의했고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싸우러 왔냐. 일방적으로 하지 말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그러자 미래통합당 측에서 "사전 협의 없이 회의 소집하는데 항의도 못 하냐"고 소리쳤다.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개의 직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겸임 상임위인 운영위는 다른 상임위가 다 완료된 뒤 열려야 하는데 공수처법 관련 후속 법안 3개를 처리하기 위해 무리하게 운영위를 강행하는 것은 전혀 맞지 않는다"며 "전체회의를 산회하고 내일이나 모레 모든 상임위가 끝나고 겸임 상임위가 정상 운영이 되도록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7월 초에 임시국회가 열렸으면 김성원 의원이 말한 대로 충분하게 논의할 수 있었지만, 기재위 등에서 봤듯이 (통합당이) 의도적으로 늦게 의사 일정을 잡는 등 물리적인 한계에 봉착해 있었다"고 지적했다.

양측이 운영위 속행 여부를 두고 팽팽하게 맞서는 가운데, 위원장인 김태년 원내대표가 "의사진행 발언을 두 명만 하자. 의사진행만 하고 있을 순 없다"고 말하자 다시 고성이 오갔다. 통합당 의원들은 "일방적으로 했으면 의사진행 발언을 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격렬하게 항의했다.

이후 여야는 긴 시간 동안 의사진행 발언을 이어가며 말 한마디에도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박대출 통합당 의원은 "176석이 무슨 독재면허증인 줄 아시나, 통합당을 지지하는 국민은 국민이 아닌가"라면서 "김여정한테는 쩔쩔매면서 야당한테는 어떻게 이렇게 당당하시나, 북한한테 하는 것의 1%만이라도 야당을 배려해달라"고 하자 민주당 측에서 "누가 쩔쩔매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대체토론'을 두고 여야 의원들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이양수 통합당 의원이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초선의원들은 대체토론이 뭔지 잘 모른다"고 하자 소란이 벌어졌다. '초선의원 대체토론' 발언을 두고 긴 시간 동안 설전을 벌였다.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에서 먼저 해야 할 것은 (공석인) 특별감찰관 인사를 추천하는 것"이라며 "4일까지 대통령의 친·인척 비리를 감찰할 특별감찰관 인사를 추천한다면 흔쾌히 (공수처 3법 처리에) 응하겠다"고 말한 뒤 통합당 의원들과 함께 자리에서 일어났다.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회의장을 나가며 "양심의 거울을 보시고"(박대출 의원), "(통합당이 독재 트라우마 때문에 독재라는 발언을 사용한다는 박성준 의원의 지적에 대해) 독재 트라우마 없습니다. 말 함부로 하지 마세요"(조수진 의원)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태흠 의원은 김태년 위원장에게 가서 항의했다.

김태년 위원장도 "말씀 조심하시라"며 목소리를 높이자 김태흠 의원은 "뭘 조심하냐"며 받아치고 회의장을 나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국회운영위 #통합당반발 #통합당퇴장 #공수처후속3법 #조수진 #박대출 #김태흠 #김태년 #이양수 #곽상도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