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풀영상] 대선 지지율 1·2위의 만남…웃는 얼굴 뒤 ‘묘한 신경전’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에서 1·2위를 달리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회동을 가졌다.

민주당 당권 주자인 이 의원의 전국 순회 일정 중간에 이뤄진 짧은 만남이었지만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두 인물이 만난 것이어서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 지사는 "총리로 재직 중이실 때 워낙 행정을 잘해주셨다"며 "경험도 많으시고 행정 능력도 뛰어나셔서 문 대통령님의 국정을 잘 보필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훈훈한 덕담으로 환담을 시작했다.

이 의원 역시 "최대 지자체인 경기도가 지사님의 지도 아래 때로는 국정을 오히려 앞장서 끌어주고 여러 좋은 정책을 제안해주셨다"며 "앞으로도 지자체와 국회가 혼연일체가 됐으면 한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민주당이 국회권력까지 차지해 국민의 기대가 높다"며 "국민들의 열망을 잘 받아 빠른 시기에 많은 성과를 내야 될 텐데 그 과정에서 큰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이 의원은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거대여당을 만들었는데 첫 걸음이 뒤뚱뒤뚱하는 것 같아서 국민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기본소득토지세, 기본주택 등 두 가지에 대해 이 의원에게 설명했고, 이 의원은 메모장을 준비해 이 지사의 말을 적어가며 경청했다.

이 지사는 부동산 문제에 대해 “공공택지에는 가능하면 중산층도 살 수 있는 장기공공임대주택을 대량으로 공급하자고 경기도가 제안하고 있는데 당의 도움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공급을 늘리면 가격이 안정될 것이라는 얘기는 수요가 정상이고, 일정하다는 전제 하에 성립하는데 지금은 공급 확대가 불안정을 더 부채질 할 수 있다”며 “이 지사의 아이디어와 저의 생각도 있고, 중앙정부가 해오던 정책도 있는데 접점을 찾아서 상승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해야 된다”고 답했다.

취재진 앞에서 10여분간 이야기를 나눈 두 사람은 이후 지사 집무실로 자리를 옮겨 비공개 면담을 이어갔다.

#이낙연 #이재명 #대선1위2위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재명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통령 #김부겸 #민주당 전당대회 #경기도지사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