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책상 '팍', "팔짱 끼고 답하나?"...민주당, 최재형 감사원장 '중립성' 맹폭

'월성 원전 1호기 가동 중단' 과정에 대한 감사원 감사를 놓고 불거진 최재형 감사원장과 여권의 갈등으로 감사원장이 이례적으로 정치적 공방의 한가운데 서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 원장이 총선을 앞두고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폐쇄 경제성 평가 감사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등을 언급한 것에 대해 맹공을 펼쳤다.

이날 민주당 의원들은 해당 발언의 진위를 추궁했고 윤호중 위원장은 최 원장을 향해 "팔짱을 끼고 답변하는 거냐"고 태도를 비판하기도 했다. 소병철 민주당 의원은 책상을 세게 내려쳤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최 원장이 지난 4월 9일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대상으로 한 감사에서 "대선에서 41% 지지밖에 받지 못한 정부의 국정과제가 국민의 동의를 받은 것이냐, 대통령이 한수원장 대신 일을 하고 있다는 발언을 한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최 원장은 대통령 지지율 41% 발언을 하게 된 배경에 대해 "백 전 장관이 월성 1호기를 조기 폐쇄하기로 정부 방침을 정한 이유를 설명하면서 월성 1호기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전 국민이 다 알고 있다고 해서 반론을 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백 전 장관은 (월성1호기 폐쇄는) 대통령 대선 공약에 포함돼 국민의 합의가 도출됐다. 국민 대다수의 지지를 받았다고 했다"며 "저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41% 정도 나온 것으로 알고 있는데 과연 국민 대다수라고 할 수 있느냐고 한 게 관련 내용의 전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제가 대통령 득표율을 들어 국정과제의 정당성을 폄훼하려는 것은 전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범계 의원은 "총선 전 (감사를) 세 번이나 열었고, 특정 언론을 중심으로 감사 결과가 특종 보도됐다"며 "최 원장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중립성을 어긴 것이라는 의혹과 의심을 버릴 수 없다"고 했다.

윤호중 위원장은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의 질의 도중 최 원장의 태도를 지적했다. 윤 위원장은 "지금 팔짱 끼고 답하느냐"고 했고 이에 최 원장은 "죄송하다"며 바로 팔짱을 풀었다.

소병철 민주당 의원은 "최 원장이 대통령 지지율 41% 얘기를 하면서 해석은 제각각이라고 했다. 감사원장이 이런 말을 할 수가 있냐"며 책상을 세게 내려쳤다.

이어 "과연 저분을 여기에 앉혀 놓고 질문을 해야 하는지 의문이 생긴다"며 "감사원 생명은 정치적 중립인데 감사원장으로서 적격(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최재형감사원장 #법사위최재형 #윤호중 #박범계 #김진애 #소병철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