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몸집 키운 초강력 태풍 바비…서해안 타고 한반도 때린다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한반도를 향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이 서해안을 따라 북진할 경우 "태풍이 관통하는 경우보다 더 많은 비가 내리고, 강한 바람이 불 가능성이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은 24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제8호 태풍 바비 현황 및 전망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히며 강풍과 호우로 인한 대비를 당부했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분석관(예보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동북동진하고 있는 태풍이 점차 이동 방향을 북쪽으로 틀어, 북위 28도인 비상구역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태풍 특보는 24일 밤 제주 남쪽 먼바다 해상을 시작으로 25일 오후에는 제주와 남해안, 26일 오전에는 전라지역, 26일에는 전북과 충청, 경상 서부지역에 발효될 전망이다. 26일 밤에는 서울과 경기 대부분 지역에 발효될 것으로 보이며, 27일 새벽에는 강원지역까지 발효 지역이 확대될 수 있다.

태풍 바비 예상경로는 26일 오전 9시께 제주 서귀포 남서쪽 약 16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 뒤 진행 방향을 정북쪽을 향해 계속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오전 9시께에는 인천 백령도 동북동쪽 약 90㎞ 부근 육상으로 이동, 이후에는 황해남도 옹진반도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한다.

예상되는 강수량은 26일부터 27일 사이 지리산 부근과 제주도에 100~300㎜가 전망되며, 제주 산지 많은 곳은 500㎜ 이상이 쏟아지겠다. 전라지역에는 50~150㎜, 그 밖의 전국에는 30~100㎜ 누적 강수가 전망된다.

태풍의 영향권에 있는 지역은 매우 강한 바람이 분다. 제주와 전라 해안을 중심으로 순간 최대풍속 40~60㎧(시속 144~216㎞) 바람이 불겠고, 그 밖 서쪽 지역과 남해안에 최대순간풍속 35㎧(시속 126㎞)의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26일 오전에는 강도 '매우 강'까지 강풍이 강해지기 때문에 피해 대비가 필요하다. 우 예보관은 "풍속 40~60㎧라면 사람이 걸어다닐 수 없으며, 기존 갖추고 있던 시설물이 바람에 날려 붕괴될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바람으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재난이 가능하다"고도 덧붙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태풍 #태풍바비 #바비 #초강력태풍 #제주도 #제주태풍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