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아들 황제휴가' 전주혜 발언에 폭발한 추미애 "야비하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4일 자신의 아들 군 특혜 의혹과 관련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탈영이나 황제라고 얘기하셔야겠느냐. 너무 야비하지 않느냐"고 말했습니다.

이날 오후 국회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추 장관이 "내 아들은 그냥 평범하다"고 답변하자 야당 의원들 자리에서 "황제지"라는 야유가 나왔는데요.

전 의원이 "그것이 바로 탈영이고 '엄마 찬스'다"라고 물러서지 않자, 추 장관은 "제 아들은 탈영자가 아니다. 탈영 용어를 자제해 달라"고 했다. 또한 "수술을 하고도 국방의 의무를 다한 아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항의했습니다.

추 장관은 전 의원이 "병가 처리가 제대로 됐다면 병가기록이 입력이 돼 있어야 하는데 서류도 군에 남아있지 않고 휴가명령서 작성 흔적도 없다"며 "병가처리가 정상적이 아닌 냄새가 난다"고 비판하자 "전혀 냄새나는 바가 없다"고 즉각 응수했는데요.

추미애 장관과 전주혜 의원의 신경전을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추미애 #법무부장관 #전주혜 #국민의힘의원 #질의응담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추미애 #전주혜 #전주혜추미애 #추미애전주혜 #추미애아들 #추미애딸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