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하태경, 북한 총격에 "그때 대한민국은 어디 있었습니까?"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서해상에서 실종된 어업지도 공무원을 북한군이 살해한 사건과 관련 서욱 국방부 장관을 질타했다.

24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는 이 사건의 긴급현안보고를 위해 열렸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북한이 화장해서 바다에 고의 수장해준 것이냐"고 물었고 서욱 국방부 장관은 "버려진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에 대한 조치를 위해 그렇게 한 것이 아닌가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공무원 가족들은 아빠 장례도 못 치러보고 평생 자신을 원망하면서 고통 속에서 살 거 아니냐"며 그때 대한민국은 어디 있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 한 명에 대해서 우리 국가가 얼마나 강력하게 대처하는가에 따라서 북한이 우리를 함부로 대하지 않고 주변국들도 우리를 함부로 대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번 사태로 인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정전선언을 제안한 문 대통령이 국제 망신을 당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서 장관에게 "대통령 국제 망신시키려고 가만히 쳐다보고 있었단 말이냐"며 "지금 이 시점에 그 연설하면 안 되고 북한의 만행에 규탄해야 된다고 해야 했다"며 "대통령 모시는 분이 그렇게 하고도 미안한 마음이 전혀 없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서욱 장관은 "제가 대통령을 잘 못 모신 것 같다"고 답했다.

또 하태경 의원은 "지금 장관은 '우리 국민을 못 지켜서 정말 죄송하다', 'IS 집단 같은 그놈들 반드시 추적해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 그 정도는 하셔야 하는 것 아니냐"며 "국민들은 앞으로 내가 어려운 상황에 처할 때 우리 국방부는 계속 첩보만 찾고 있겠구나 생각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하태경 #서욱국방장관 #피격공무원 #북한피격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