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라임·옵티머스' 중심에 선 윤석열… 박범계·김용민의 공개저격

라임·옵티머스 사건이 여·야의 정치 공방으로 번지는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민주당 의원들의 공격이 계속됐습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검 등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 사태의 원인이 윤석열에게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의원은 2017년 '옵티머스' 첫 수사 당시 지휘라인이 윤석열 검찰총장이라며 당시 부실 수사가 있었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박 의원은 "무혐의 이후 마사회, 농어촌공사, 한국전력 등 공기업들의 투자가 진행되었다"며 "공기업 투자가 되니까 1조 5000억원 규모의 민간자본이 들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라임자산운용에 윤 총장 장모·부인 사건의 그림자들이 어른거린다"고 발언했습니다. 김 의원은 "라임자산운용의 관계사인 D사의 대표 이사는 윤 총장 장모 '잔고 증명서' 위조 사건의 S저축은행 대표 이사와 동일인물"이라며 설명을 덧붙였습니다. 또한 '검언유착'으로 논란이 되었던 채널A 기자의 녹취록에도 '(윤) 총장님께서 뽑으신 네 명은 다 라임으로 가고'라는 발언이 있음을 지적했습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라임 #옵티머스 #자산운용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국감 #법사위 #박범계 #김용민 #윤석열 #민주당 #국민의힘 #국정감사 #검찰 #검언유착 #채널A #추미애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