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주먹으로 책상 내려친 윤석열 "왜 자꾸 억지를..."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주먹으로 책상을 내려쳐 국정감사장이 술렁였다.

이날 저녁, 질의에 나선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앞서 있었던 윤석열 검찰총장의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는 발언을 지적했다.

송기헌 의원은 "검찰총장과 검사장이 상하급자가 되는 건 검찰총장이 검찰청 직원을 지휘 감독할 수 있어서 상급자, 하급자가 되는 것이다"며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을 지휘 감독할 수 있으니, 장관은 총장의 상급자"라고 말했다.

이에 윤석열 총장은 "그렇지 않다"고 했고 송 의원은 "그건 총장 생각이다"라고 했다.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못한 윤석열 총장은 "검사를 해보셨는데,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 된다"라고 했고
그러자 여당 의원석에서도 반발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윤석열 총장은 "왜 그렇게 자꾸 화를 내냐, 제가 검사 26년 한 사람인데"라며 책상을 내려쳤다.

윤 총장은 "왜 자꾸 억지를 부리시냐"고 했고 송기헌 의원은 "왜 책상을 치냐"고 항의했다.

윤석열 총장은 "제가 언제 책상을 쳤냐"고 반박했고, 여당 의원들이 소리치면서 국감장에는 고성이 오갔다.

송 의원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나중에 동영상을 보라"고 하자, 윤 총장은 "보라"면서도 "제가 만약 쳤다면 정중히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윤석열 #윤석열책상 #윤석열송기헌 #법사위국감 #대검국감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