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윤호중 "생각을 한쪽으로만 하나"…김도읍 "곡해하지마"

23일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여야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자료 제출 문제를 놓고 다시 충돌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법사위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여당에 제출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 씨의 휴가내역을 요청했는데도 야당에는 제출 않고 있다"며 "이렇게 해도 되는 거냐"고 항의했다.

앞서 국방부는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민주당 의원실에 보낸 서 씨 휴가 내역 자료를 보냈고, 김 의원은 같은 자료를 요청했지만 국방부가 여당에만 협조했다고 지적한 것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당이 아닌 상임위 차원의 문제라고 맞섰다.

윤 위원장은 "(해당 자료는) 국방위원회가 서면 질의한 것에 대한 답변"이라며 "그게 어떻게 여당에는 주고 야당에는 안 준 것이냐. 모든 걸 여야로 나눠 사고하시니까 그렇다"고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국방부가 여야를 나눠서 자료 제출하나. 생각을 한쪽으로만 하시나. 좀 입체적으로 하시라"고 말했고, 김 의원은 "그게 무슨 소리인가. 사과하라"고 목청을 높였다.

1차 충돌에 이어 후에 김도읍 의원이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자료 제출 요구를 하며 다시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자 법사위 민주당 간사인 백혜련 의원은 김 의원이 문제 삼은 기조실장 출석에 대해 반박하면서 "위원장이 사과할 게 뭐 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윤 위원장은 "위원장에게 사과하라는 거냐"며 "제대로 설명하면 알아들어야죠"라고 했다.

이에 김 의원이 "위원장!"이라며 언짢은 감정을 드러내자 윤 위원장은 "왜! 왜 그래요!"라고 소리치는 등 잠시 반말 설전이 이어졌다.

그러자 여야 의원들도 목소리를 높이며 장내 소란이 계속됐다.

윤 위원장은 서욱 장관에게 "자료 제출 가능한 거면 조속히 제출할 수 있게 해달라"고 말하면서 상황을 일단락됐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윤호중김도읍 #백혜련 #조수진 #김남국 #법사위국감 #군사법원국감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