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장하성 논란' 두고 조경태 "뻔뻔한 정권"...유은혜 "그렇게 말하지 말라"

고려대 감사에서 교수 시절 법인카드로 수백만 원을 유흥업소에서 결제한 사실이 드러난 장하성 주중대사 논란을 두고 유은혜 사회부총리와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공방을 벌였다.

26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교육부 감사 결과 장하성 대사가 유흥업소를 이용한 것으로 의심되는데, 앞선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장 대사는 유흥주점이 아닌 음식점이라고 위증을 했다고 비판했다.

조경태 의원이 유은혜 사회부총리에게 이에 대한 생각을 묻자, 유 부총리는 "감사 담당자가 올해 2월 현장에 나가 확인했다"며 "해당 연도가 2016년, 2017년이었기에 그 당시에는 어떻게 운영했는지 저희가 확인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조 의원은 "밤 11~12시에 음식을 56만 원어치를 먹는 음식점이 있느냐"며 추궁했고 "뻔뻔한 분들이다. 이 정권"라고 비판했다. 이에 유 부총리는 "그렇게 말하면 안 된다"고 했다.

조경태 의원은 "이미 나온 자료인데 왜 자꾸 감싸냐"고 하자, 유 부총리는 "감싸는 게 아니다. 당시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에 당시에는 이 업소가 어떻게 영업을 했는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 의원은 "대통령에게 이런 부도덕하고 정직하지 못한 사람을 대사직에서 경질하라는 요청을 할 용의가 있느냐" 물었다.

이에 유 부총리는 "부총리라고 법적 근거가 없이 제 맘대로 할 수 있는 그런 부분은 아니라 본다"며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 보고 있다"고 답했다.

조 의원이 "부총리도 똑같다"고 하자 유 부총리는 "과도한 말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고, 조 의원이 장 대사를 두고 '공직 자격 없는 사람'이라고 하자 "그것은 의원의 판단이다"고 했다.

목소리를 높이던 조 의원은 유 부총리에게 '여러분이 말하는 적폐와 정의가 뭐냐'고 여러 번 물었고 여야 의원 간에 고성이 오갔다.

질의 시간이 끝났음에도 조 의원이 계속 목소리를 높이자 여당 의원들은 "당신 말하는 태도가 적폐다", "발언 시간 끝났으면 조용히 하라"고 했다.

이를 두고 야당 의원들이 "질의도 못 하느냐"고 맞받아치면서 한동안 현장이 소란스러웠다.

한편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늦게 이뤄진 보충질의에 대한 답변에서 "(해당 업소가) 2016년 당시에도 법인카드나 연구비 카드를 사용하기에는 부적절했던 장소였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유은혜조경태 #장하성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