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추미애, 대권 도전 질문에 "검찰개혁 전까지 정치적 욕망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서울시장이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더불어민주당이 당헌을 개정해 서울·부산 시장 재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한 것에 대해 질의했다.

전주혜 의원이 "서울시장이나 대선 출마 의향이 없냐"고 묻자 추미애 장관은 "법무부 장관으로서 오로지 검찰개혁의 사명을 갖고 이 자리에 왔기 때문에 그 일을 마치기 전까진 정치적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전 의원이 "표명하지 않겠다는 것이냐"고 묻자 추 장관은 "검찰개혁을 하기 전까지는 그런 정치적 욕망, 야망을 갖지 않기로 맹세하고 이 자리에 앉아있는 것"이라고 했다.

전주혜 의원이 "장관직을 그만둔 후에는 (출마)할 수도 있다는 말이냐"고 재차 묻자, 추 장관은 "그거야 알 수가 없다"며 "일단 검찰개혁이 완수될 때까지 장관직을 내려놓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추 장관은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잠금 해제를 강제할 수 있는 법 제정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에 대해서도 답을 했다.

전주혜 의원은 "헌법, 형사소송법상 피의자에게 보장되는 진술거부권 침해 소지가 있다고 참여연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도 반대의견을 개진했다"며 "그럼에도 이 법안을 추진하려는 의사가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추미애 장관은 "디지털 시대에 사는데 기업 범죄의 경우도 해외에 서버를 두고 패스 코드 등을 관리한다"며 "아무리 압수수색영장이 있어도 범죄를 밝힐 수 없어 디지털 롤을 연구해야 하지 않느냐"고 했다.

추미애 장관은 연구 단계이고, 법안을 낼지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추미애전주혜 #법사위추미애 #추미애대선 #추미애서울시장 #추미애검찰개혁 #추미애비밀번호잠금해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