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풀영상]국민의힘 강연 나선 금태섭, 그가 밝힌 민주당 시절 뒷이야기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국민의힘 초선의원들 앞에서 친정 민주당을 향해 거침없는 비판을 쏟아냈다.

금태섭 전 의원은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으로 강연에 나섰다. 그가 들고 온 강연의 주제는 '상식의 정치, 책임의 정치'였다.

금 전 의원은 "지금 민주당은 독선과 오만, 고집과 집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탈당을 했지만 지금 고개를 들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매일 같이 충돌해 국민들이 불안해하는데 여당은 해결에 나서기는커녕 한쪽 편을 들어 야단을 치고, 대통령도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침묵만 지킨다"며 "도대체 정치가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을 받을 때마다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금태섭 전 의원은 "보수적인 생각을 하는 정당이나 정치인이 있을 수 있고, 진보적인 생각을 하는 정당이나 정치인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지금 민주당이 진보냐"며 "진보라서 보수인 야당과 대립하는 것인가. 진보라서 비판과 지지를 받고 있는가. 저는 그렇게 생각 안 한다"고 했다.

그는 "진보와 보수를 나누기 전에 정치의 기본을 지키지 못하고 있다"며 "상식에 맞는 정치, 책임지는 정치를 국민 앞에 못 드리고 있어 비판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 전 의원은 국민의힘에 "지금은 전세가 완전히 달라졌지만, 진보가 잘해서 뒤집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보수가 실수해서 반사 이익적인 측면이 크다"며 "쓴 약을 삼켜야 한다. 외연 확장을 스스로 이루고 통합의 정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그는 민주당 시절의 일화를 예로 들며, 공개하며 강연을 이어나갔다.

그는 "민주당은 2007년 대선 패배 후 패배주의가 휩쓸었지만 2016년 20대 총선에서 1석 차이지만 새누리당을 꺾고 제1당이 됐다"고 설명했다.

금 전 의원은 "어떻게 이겼는지 얼떨떨했지만, 정치계 대선배가 민주당이 승리한 것은 다른 게 아니라 이해찬과 정청래 의원을 잘라서 이긴 것이라고 했고, 이 분석에 아주 공감했다"며 "당시 이해찬, 정청래 의원은 민주당 주류의 상징과 같은 사람들로, 핵심 중의 핵심을 희생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김종인 (민주당) 비대위원장이 이해찬, 정청래 의원 같은 분을 공천에서 탈락시킬 것이라고 예상하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며 "민주당은 대안 세력으로 인정받지 못했고, 발목 잡는 야당이라는 이미지였지만 민주당 사람들이 상상하기 어렵고 하지 못할 일을 하니 민주당이 변하기 시작했다는 생각을 한 게 (승리의 원인의) 분석"이라고 했다.

이 외에도 금 전 의원은 공수처법이 논의될 당시 여당과 청와대 뒷이야기, 보기 창피했다는 2012년 대선 당시의 이야기도 털어놓으며 생각을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금태섭 #금태섭국민의힘강연 #금태섭공수처비하인드 #20대총선이해찬정청래 #금태섭2012년대선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